국제

조선일보

평양 상공에 전투기 편대·폭죽..北, 열병식 개최

김은경 기자 입력 2021. 01. 14. 21:58 수정 2021. 01. 15. 16: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이 14일 오후 제8차 노동당 대회 기념 열병식을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후 6~7시쯤부터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시작했다는 외신 보도 등이 있고, 우리 군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10일 북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 당시 모습. /연합뉴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북한의 열병식이 평양에서 열린 것으로 보인다”며 “오후 7시 직후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 상공에 전투기가 편대 비행을 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처럼 전투기들이 LED 전등을 달고 있었고, 일부는 폭죽을 발사했다. NK뉴스는 “이날 오후 해가 지기 전 수천 명의 주민들이 김일성광장으로 모여들었다”며 “해질녘에 시작된 에어쇼는 오후 8시쯤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김정은이 이날 열병식에 참석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김정은이 전날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당대회 기념 공연을 관람한 만큼 열병식도 주관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이번 8차 노동당 대회는 지난 12일 7박 8일 일정으로 마무리됐다. 합참은 지난 11일 “북한이 10일 혹한에도 심야 열병식을 개최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했지만 이후 북한에선 관련 보도가 나오지 않았다. 이에 군 당국은 본행사가 아닌 예행 연습이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둬 왔다.

북한 김여정은 우리 군이 열병식 상황을 관측해온 데 대해 “특등 머저리들”이라고 지난 13일 밝히기도 했다. 정부 관계자는 “최근 평양에 눈이 내리는 등 기상 상황 때문에 열병식이 늦춰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북한이 저녁에 열병식을 개최하는 건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현재 실시되고 있는 북한군 동계훈련 등을 고려할 때 이번의 경우 규모 자체는 작년 10월 열병식보다 축소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 작년 열병식 때는 1만2000~1만3000명 병력이 동원됐지만 이번 열병식엔 약 8000명 정도가 참가했다는 관측도 있다.

다만 북한이 이번 당대회에서 ‘국방력 강화’를 강조한 만큼, 지난해 공개하지 않았던 새로운 무기를 선보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기습적으로 심야에 개최한 뒤 저녁에 녹화 중계를 내보냈다. 당시 LED 전등을 단 전투기를 선보이고 신형 탄도 미사일과 첨단 무기를 대거 공개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