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독립운동가 능멸한 만화가 처벌" 靑청원.. 윤서인 막말 파문

정은나리 입력 2021. 01. 14. 22:01

기사 도구 모음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향해 '대충 살았다'고 표현한 만화가 윤서인씨를 향한 비판여론이 거센 가운데, 윤씨를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독립운동가를 능멸한 만화가를 처벌해 주세요'라는 청원 글이 게시됐다.

논란이 커지자 윤씨는 해당 게시 글을 삭제했지만, 윤씨의 게시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확산하며 파문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서인 향해 송영길 "반민족적, 반사회적 언동"·우원식 "토착왜구"
만화가 윤서인씨. 연합뉴스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향해 ‘대충 살았다’고 표현한 만화가 윤서인씨를 향한 비판여론이 거센 가운데, 윤씨를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독립운동가를 능멸한 만화가를 처벌해 주세요’라는 청원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후손들에게 변변한 유산조차 남기지 못했을 만큼 조국을 위해 모든 걸 바치신 독립운동가 제위를 공개적으로 능멸한 상식 밖의 행위에 대해 단호히 처분해 달라”고 촉구했다.
만화가 윤서인씨가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윤서인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의 고급주택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누옥을 비교한 사진과 함께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이에 국가를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후손들을 깎아내린 발언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윤씨는 해당 게시 글을 삭제했지만, 윤씨의 게시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확산하며 파문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게시 글을 캡처해 광복회, 한국독립유공자협회에 제보하기도 했다.

정치권도 분노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우리가 제대로 친일청산을 했다면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독립운동가 김한 선생의 외손자인 민주당 우원식 의원도 페이스북에 “친일부역자들이 떵떵거리고 살 때 독립운동가들은 일제의 감시를 피해 숨어 살아야만 했고 그 가족들은 생활고에 시달려야만 했다. 친일부역자와 독립운동가의 이런 처지는 해방 후에도 달라지지 않았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그의 왜곡된 가치관은 결국 일제와 친일의 잔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지 않고서는 이런 토착 왜구들은 사라지지 않을 것”고 했다.

한편 윤씨는 과거 자신이 그린 일러스트에서 “나도 일제 강점기에 태어났다면 친일파가 되지 않았을까?”라며 왜곡된 역사인식을 드러내 지탄받은 바 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