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이재명, "국민이 철부지냐"..3대 사안 3색 대응

기민도 입력 2021. 01. 14. 22:06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국민은 철부지가 아니다'라는 취지로 소비 진작용 전 국민 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 방역에 해가 된다는 당내 일각의 지적을 반박했다.

 이 지사의 작심발언은 전날 최고위원회에서 나온 공개비판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반대하는 논리를 '국민'을 내세워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 '전국민 재난지원금 반대'에 반박
이낙연 '이익공유제' 효율성 우회 지적
박근혜 사면은 "얘기 안 할 것" 선 긋기

[서울신문]

당정협의 참석하는 이재명 지사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오른쪽) 원내대표와 이재명(왼쪽) 경기지사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 협의에 참석하고자 회의장으로 가고 있다.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국민은 철부지가 아니다’라는 취지로 소비 진작용 전 국민 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 방역에 해가 된다는 당내 일각의 지적을 반박했다. 이 지사는 경쟁자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제안한 ‘이익공유제’의 효율성을 우회적으로 지적했고, ‘사면론’에는 말을 아끼는 전략적 태도를 보였다.

 이 지사는 국회에서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당정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보편적인 지원을 하면 그 돈을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니리라 생각하는 자체가 국민 의식 수준을 너무 무시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여러분 같으면 1인당 20만∼30만원 지급됐다고 방역지침을 어겨 가며 쓰러 가고 그러겠느냐”며 “국민을 폄하하는 표현에 가깝다. 국민을 존중하면 그런 생각을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의 작심발언은 전날 최고위원회에서 나온 공개비판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반대하는 논리를 ‘국민’을 내세워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 지도부는 소비 진작용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2·3차 맞춤형 재난지원금을 결정했다.

 특히 김종민 최고위원은 경기도 등 지자체별 재난지원금을 언급하며 “방역 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은 자칫 국가 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도 “당내 이견 표출에 대한 부담은 있지만 방향을 제대로 잡아야 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보수정당뿐 아니라 당내에서도 지적되고 있는 이 대표의 ‘이익공유제’를 두고 “워낙 다급하고 어려운 시기다. 효율성 여부보다는 할 수 있는 것을 다해 보자는, 선의로 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효율성 여부보다는 선의에 방점을 찍은 해석을 내놓은 것이다.

 이 지사는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해선 “사면 이야기는 안 하기로 했다”며 선을 그었다. 앞서 이 지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형벌을 가할 나쁜 일을 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