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용산 미군기지 코로나19 확진자 11명 추가..누적 18명

김학휘 기자 입력 2021. 01. 14. 23:03

기사 도구 모음

주한미군사령부는 용산 미군기지에 근무하는 미국인 군무원 2명과 직원 4명, 배우자 1명 등 7명이 어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오늘(14일)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확진된 7명 가운데 미국인 군무원 1명과 직원 4명은 최근 기지 내 다른 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8일부터 기지 밖 자택에서 각각 격리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서울 용산 주한미군기지

용산 미군기지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용산 미군기지에 근무하는 미국인 군무원 2명과 직원 4명, 배우자 1명 등 7명이 어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오늘(14일)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확진된 7명 가운데 미국인 군무원 1명과 직원 4명은 최근 기지 내 다른 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8일부터 기지 밖 자택에서 각각 격리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가운데 1명의 배우자는 자가 격리 중인 남편과 지난 11일부터 함께 지내다가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다른 미국인 군무원 1명은 최근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확진자로 확인됐습니다.

주한미군은 한국 방역 당국과 함께 역학조사를 벌이면서 확진자들이 최근 방문한 기지 안팎 시설에 대한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용산 미군기지에서는 지난 5일 미국인 군무원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이후 지금까지 18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로써 주한미군 관련 누적 확진자는 594명으로 늘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학휘 기자hwi@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