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안철수, 코로나 의료봉사 또 한번 나선다

송혜진 기자 입력 2021. 01. 14. 23: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년 4월 대구 계명대 의료봉사 이어 15일 서울시청앞 선별진료소에서 봉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달 1일 오후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우한 코로나 확진자 진료를 마친 뒤 비상대책본부 건물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가 15일 서울시청 앞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자원봉사에 나선다고 국민의당이 14일 밝혔다.

안 대표는 작년 4월 총선 직전에 대구 일대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될 때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에서 부인 김미경 교수와 의료봉사를 나선 바 있다. 당시 유명 정치인이 직접 코로나 19 관련 의료봉사에 나선 건 처음이어서 세간의 관심을 모았고, 안철수 대표가 땀에 젖은 의사복을 입고 봉사하는 사진은 온라인에서 크게 화제가 되기도 했다.

최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 대표는 연일 ‘민생’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4일엔 부동산 공약을 발표하면서 “부동산 세금 폭탄을 막겠다”고 했고, 지난 5일엔 ‘정인이 사건’의 재발을 논의하기 위해 아동권리보장원을 찾기도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