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文복심' 윤건영, 저격 당한 양정철 향해 "마음 아프다"

김호연 입력 2021. 01. 14. 23:06 수정 2021. 01. 15. 00:09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향한 일각의 비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손 전 의원은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에 올린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 양정철을 버렸나?' 제목의 영상에서 양 전 원장에 대해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며 "문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에 취임한) 2017년 5월에 연을 끊었다"며 독설을 쏟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밤 SNS에 "속 이야기 못해 참 답답"
손혜원, 양정철 작심 비판.."文, 연 끊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페이스북 캡쳐 화면.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향한 일각의 비판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 의원은 14일 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양비'라는 제목의 짧은 글을 올렸다. 양비는 정치권에서 통용되는 양 전 원장의 별칭이다.

윤 의원은 양 전 원장을 '형'이라고 호칭하며 "요즘 형의 이야기가 언론을 비롯해 이곳저곳에서 나온다"고 운을 뗀 뒤 "속 이야기를 제대로 하지 못해 참 답답하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참여정부 시절부터 지금까지 근 20년을 함께 지내왔다"며 "생각해보면 좋았던 때보다는 힘들었던 때가 더 많았던 것 같다"고 소회를 전했다. 양 전 원장은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홍보기획비서관을, 윤 의원은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낸 바 있다.

윤 의원은 "우리는 희망을 잃지 않고 지금까지 왔다"며 "가끔 소주 한잔을 마실 때면, 야당이나 보수언론의 공격보다 내부의 이야기에 더욱 상처받았다. 그런 형을 알기에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의 양 전 원장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염두해 둔 것으로 보인다.

손 전 의원은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에 올린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 양정철을 버렸나?' 제목의 영상에서 양 전 원장에 대해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며 "문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에 취임한) 2017년 5월에 연을 끊었다"며 독설을 쏟아냈다.

특히, 양 전 원장이 미국으로 떠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조용해질 때까지 미국에 있다가 다시 스물스물 기어들어와 대통령 만들기에 나설 것"이라며 "주도권을 잡으면서 자기 실익을 위해 일하지 않을까 추측한다"고 비아냥댔다.

폭로 배경에 대해서는 "양 전 원장이 너무 교활하게 언론플레이 하는 걸 보면서 누군가는 이걸 깨부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손혜원 #양정철 #윤건영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