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경찰, 차량 진입 막았다고 경비원 폭행한 30대 수사

손효정 입력 2021. 01. 14. 23:33

기사 도구 모음

미등록된 지인 차로 아파트 입주민 전용 출입구를 이용하려다가 제지당한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김포시에 있는 아파트 입주민 30대 A 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폭행 전, 피해 경비원은 아파트에 등록되지 않은 지인의 차를 타고 입주민 전용 출입구로 들어오려는 A 씨에게 방문객용 출입구를 이용해달라고 안내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등록된 지인 차로 아파트 입주민 전용 출입구를 이용하려다가 제지당한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김포시에 있는 아파트 입주민 30대 A 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A 씨는 지난 11일 밤 11시 40분쯤 해당 아파트 50대 경비원 두 명에게 욕설하며 침을 뱉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50대 경비원을 여러 차례 때리고, 말리는 다른 경비원의 얼굴도 때려 코뼈를 함몰시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폭행 전, 피해 경비원은 아파트에 등록되지 않은 지인의 차를 타고 입주민 전용 출입구로 들어오려는 A 씨에게 방문객용 출입구를 이용해달라고 안내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해당 아파트 주민들은 A 씨를 엄벌해달라는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A 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