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노컷뉴스

카카오맵 일부 이용자 신상 노출?..카카오 "기본설정 탓, 보완할 것"(종합)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입력 2021. 01. 14. 23:51 수정 2021. 01. 15. 07:03

기사 도구 모음

AI 챗봇 '이루다' 개발사의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증폭되는 가운데, 카카오의 지도 앱 '카카오맵'에서도 이용자 신상을 파악할 수 있는 민감 정보가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IT업계에 따르면 일부 카카오맵 이용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즐겨찾기로 설정해놓고 이를 전체 공개로 둔 것이 다른 이용자들에게 노출되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상정보 즐겨찾기 설정한 뒤 '공개'로 해둔 탓..카카오 "비공개로 변경"
카카오맵 화면. 카카오 제공
AI 챗봇 '이루다' 개발사의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증폭되는 가운데, 카카오의 지도 앱 '카카오맵'에서도 이용자 신상을 파악할 수 있는 민감 정보가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IT업계에 따르면 일부 카카오맵 이용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즐겨찾기로 설정해놓고 이를 전체 공개로 둔 것이 다른 이용자들에게 노출되고 있었다.

군부대 이름과 위치를 드러낸 이용자도 있었고, 성매매 업소 리스트를 누구나 볼 수 있는 즐겨찾기 목록으로 해두기도 했다.

카카오맵에서 즐겨 찾는 장소를 저장하면 폴더 이름을 입력하도록 돼 있는데, 이때 정보 공개 여부를 묻는 항목이 휴대전화 자판에 가려지는 데다가 기본 설정이 '공개'로 돼 있기 때문이었다.

카카오 측은 "즐겨 찾는 장소는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개인정보가 아니어서 기본값을 '비공개'로 할 이유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용자들이 실명으로 서비스를 쓰면서 민감한 정보를 올려두고는 전체 공개로 저장해뒀으니 카카오가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카카오 측은 "즐겨찾기 폴더 설정 기본값을 '비공개'로 변경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작업 중"이라며 "추가로 보완할 부분이 있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anc.kyj@gmail.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