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홍준표, 李·朴 사면론에 "'석방' 요구가 도리, 맞는 이치"

이보배 입력 2021. 01. 14. 23:53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 '자가당착'이라면서 "'사면'이 아닌 '석방'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두 분 다 죄가 없는 정치재판의 희생양인데 죄가 있다는 것을 전제로 사면을 요구하는 것은 자가당착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할 것이 아니라 비상시국연대의 선언대로 석방 요구를 하는 것이 도리에 맞고 이치에 맞는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두 분 모두 죄 없는 정치 재판 희생양, 사면은 '자가당착'"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 자가당착이라면서 '석방'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 '자가당착'이라면서 "'사면'이 아닌 '석방'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면(赦免)은 군주의 은사권(恩赦權)에서 유래한다"면서 "죄 지은 자를 군주의 은혜로 풀어주는 것을 사면이라고 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두 분 다 죄가 없는 정치재판의 희생양인데 죄가 있다는 것을 전제로 사면을 요구하는 것은 자가당착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할 것이 아니라 비상시국연대의 선언대로 석방 요구를 하는 것이 도리에 맞고 이치에 맞는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정치 재판의 희생양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사감에 찬 정치 보복의 희생양이라는 주장이다. 

홍 의원은 "그러나 이 시점에 우리가 해야할 일은 과거에 얽매여 또다시 분영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모두 하나가 돼야 패악 정권을 이길 수 있고 두 분의 석방도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