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오늘 저녁부터 추워져.. "동파 점검하세요"

김지애 입력 2021. 01. 15. 04:07

기사 도구 모음

오는 주말 수도권을 중심으로 영하 10도 안팎의 매서운 추위가 다시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오는 17일 밤부터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눈이 내릴 예정이어서 월요일 출근길이 빙판길이 될 가능성도 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16일 영하 8도, 17일 영하 11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음 주 월요일 출근을 앞두고 수도권에는 17일 밤부터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말 눈소식.. 출근길 불편 가능성
전날 서울 등 수도권에 내린 폭설로 시민들의 출근길에 비상이 걸린 지난 7일 오전 서울시 성북구 한성대입구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4호선 길음역 열차 고장 영향으로 출근길 시민들이 줄을 서서 버스를 타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주말 수도권을 중심으로 영하 10도 안팎의 매서운 추위가 다시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오는 17일 밤부터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눈이 내릴 예정이어서 월요일 출근길이 빙판길이 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5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포근하겠으나 16일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15일 오후부터 대륙 고기압이 확장되며 찬 공기가 유입돼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 대비 10도 안팎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질 전망이다.

오는 16~17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 이하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16일 영하 8도, 17일 영하 11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15일 오전에는 수도권과 강원영서에 비가 내리고 오후에는 비 또는 눈이 충청·전북과 일부 경북내륙까지 확대되겠다. 비와 눈은 수도권과 충청내륙은 당일 오후, 그 외 지역은 밤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15일 밤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도로에 살얼음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으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다음 주 월요일 출근을 앞두고 수도권에는 17일 밤부터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폭설 및 빙판길로 인해 출근길에 지장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 주 중에는 따뜻한 남서풍의 영향으로 추위가 다소 풀리며 평년 수준의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오는 18~21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평년(영하 10~0도)과 비슷하겠고, 낮 기온은 평년(1~8도)보다 다소 높은 포근한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