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中 "김치는 중화민족의 창조 정신.. 한국은 피해망상에 자신감 부족"

김경호 입력 2021. 01. 15. 07:01

기사 도구 모음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법률위원회(정법위)가 최근 중국 유명 유튜버의 '김치 논란'은 문화적 자신감이 부족한 한국의 피해망상이라고 비난했다.

일각에서는 중국 언론이 김치 기원 논쟁을 일으킨 상황에서 중국 대사가 중국 음식도 아닌 한국 음식을 만들어 트위터에 올린 것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김치 논란'은 문화적 자신감 부족한 한국의 피해망상 주장 / 중국 "한국, 모든 것에 사사건건 시비"
중국의 유명 유튜버가 김장하는 동영상을 올리고는 '중국 음식'으로 소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유튜버 리쯔치(李子柒) 동영상 갈무리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법률위원회(정법위)가 최근 중국 유명 유튜버의 ‘김치 논란’은 문화적 자신감이 부족한 한국의 피해망상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은 김치를 자국의 전통 음식으로 편입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해 11월 환구시보는 채소 절임 음식인 파오차이(泡菜)가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표준인증을 받았다며 한국을 도발했다.

13일 정법위원장 안젠(安劍)은 리즈치의 김치 만들기 논란과 관련한 논평에서 “자신감이 없으면 의심이 많아지고, 갖가지 피해망상이 생기는 것”이라며 리즈치를 비판한 한국 누리꾼들을 비하했다.

안 위원장은 “김치는 한국 것이고, 곶감도 한국 것이고, 단오도 한국 것이라고 한다”며 “결국 모든 것에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 이유는 자신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달 1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한중간 김치 기원 논쟁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런 논쟁이 있었느냐’고 반문한 것을 언급하며 “외교부 대변인의 담담한 대답은 자신감이 있어서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이런 터무니 없는 소리를 웃어 넘길 수 있는 건 바로 진정한 문화적 자신감과 힘 때문”이라며 “김치는 중국 오천년 역사의 한 획이고, 우리는 이러한 문화유산과 중화민족의 창조 정신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 대사가 지난 3일 트위터 계정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위생장갑을 낀 채 갓 담근 김치를 들어 올린 사진을 올렸다.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 트위터 갈무리
 
또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지난 3일 트위터 계정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위생장갑을 낀 채 갓 담근 김치를 들어 올린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김치통을 앞에 두고 엄지를 척 들어 보이기도 했다.

그는 “겨울 생활도 다채롭고 즐거울 수 있다. 한 가지 방법은 손수 만든 김치를 먹어보는 것”이라면서 “별로 어렵지 않다. 동료들도 정말 맛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사실이 전날 한국에까지 알려지자 한국 누리꾼들은 장 대사의 트윗에 ‘한국 김치를 이렇게 사랑해줘서 고맙다’며 김치가 한국 음식이라는 사실을 강조하는 댓글을 달고 있다. 한국의 김장이 중국의 풍습으로 잘못 알려질 까봐 우려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중국 언론이 김치 기원 논쟁을 일으킨 상황에서 중국 대사가 중국 음식도 아닌 한국 음식을 만들어 트위터에 올린 것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13일 현재 장 대사의 트위터 계정에는 댓글 수백개가 붙었는데 한국어로 쓴 것을 포함해 대부분 한국인이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