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양낙규의 Defence Club]열병식에 눈에 띄는 북 신무기는

양낙규 입력 2021. 01. 15. 09:00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새로운 개량형인 북극성-5형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돌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극성-4ㅅ'(시옷)보다 탄두중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공개된 '북극성-5ㅅ형'은 지난해 공개된 '북극성-4ㅅ형'보다 탄두길이가 더 길어져 다탄두형으로 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향후 핵잠수함에 탑재돼 실전에 투입될 경우 한반도 안보환경의 근간을 뒤흔드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새로운 개량형인 북극성-5형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돌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극성-4ㅅ’(시옷)보다 탄두중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방송은 15일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14일 저녁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열병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열병식에서 눈에 띄는 전략·전술무기는 2가지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널리 알려진 KN-23 신형 전술미사일과 SLBM이다. KN-23 미사일은 전체길이가 길어져 사거리를 늘린 것으로 보인다. 사거리 600㎞ 이상으로 늘렸다면 남한 전역과 일부 주일미군 기지를 사정권에 포함된다.

하지만 KN-23 미사일에 핵탄두 장착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북한은 그동안 6차례 핵실험을 진행해와 핵탄두 소형화를 이뤄낸 것으로 평가는 받지만 KN-23 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을 정도의 소형화는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KN-23미사일에 핵탄두를 장착하기 위해서는 탄두 중량을 500~600㎏, 직경을 92㎝ 정도로 줄여야 한다.

앞으로 북한이 핵탄두를 장착한 KN-23 미사일을 배치한다면 한미 방공망은 난감한 상황에 빠질 수 있다. 핵탄두 장착 KN-23, 재래식 비핵탄두를 장착한 KN-23 등을 섞어서 쏠 경우에는 한미의 방공망인 패트리엇 PAC-3 미사일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도 요격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 북한은 이번 열병식에서 ‘북극성-5 ㅅ’ 이라는 글씨가 뚜렷하게 보이는 SLBM도 선보였다. 지금까지 북한이 공개한 ‘북극성-4ㅅ’의 개량형이란 의미다. 북한은 지난 2016년 8월에는 신포급 잠수함에서 북극성-1형(추정 사거리 1300㎞)을 시험 발사했고, 2019년 10월엔 북극성-3형(추정 사거리 2000㎞)을 수중발사대에서 쏘는 시험을 했다.

이번에 공개된 ‘북극성-5ㅅ형’은 지난해 공개된 ’북극성-4ㅅ형’보다 탄두길이가 더 길어져 다탄두형으로 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향후 핵잠수함에 탑재돼 실전에 투입될 경우 한반도 안보환경의 근간을 뒤흔드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북극성 5형은 기존에 비해 동체길이는 똑같지만 탄두가 길어졌다”면서 “신형잠수함에 장착하는 탄두의 다종화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이 당대회를 기념해 열병식을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야간 열병식’ 역시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로, 이례적으로 짧은 기간인 3개월 만에 다시금 열병식을 연 셈이다.

북한은 이번 8차 당대회에서 국방력 강화를 당규약에 명시하고 당 중앙위 사업총화 보고에서도 핵잠수함과 극초음속 무기 개발 등의 계획을 공개하는 등 군사력 강화에 방점을 찍고 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