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예비군 훈련 하반기로 전면 연기..비상근 복무자 소집은 진행

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입력 2021. 01. 15. 09:06

기사 도구 모음

올해 예비군 훈련도 코로나19로 인해 후반기로 미뤄진다.

국방부는 오는 3월 2일부터 시작할 예정이었던 올해 예비군 소집훈련을 하반기로 전면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예비군 훈련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아예 진행되지 않았다.

이들은 월 1~2회 소집훈련과 개인·직책 수행 훈련을 받게 되며, 하반기 예비군 훈련과 연계될 2박 3일 동원훈련을 포함해 연 15일 소집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시 45일 전 시작 날짜와 훈련 방안 결정해 발표 예정
스마트이미지 제공
올해 예비군 훈련도 코로나19로 인해 후반기로 미뤄진다.

국방부는 오는 3월 2일부터 시작할 예정이었던 올해 예비군 소집훈련을 하반기로 전면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연기된 훈련의 시작 날짜와 훈련 방안은 개시 45일 전에 결정해 발표하게 된다.

지난해 예비군 훈련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아예 진행되지 않았다. 올해는 시행하기는 하되 후반기로 연기하게 된 셈이다.

다만 평시복무 예비군 가운데 대대급 이하 소부대 지휘자와 참모(대위, 중사 이하)로서 소부대 전투지휘와 장비·물자 관리를 맡는 비상근복무 예비군은 전반기에도 소집된다. 이들은 월 1~2회 소집훈련과 개인·직책 수행 훈련을 받게 되며, 하반기 예비군 훈련과 연계될 2박 3일 동원훈련을 포함해 연 15일 소집된다.

비상근복무 예비군은 간부 출신 예비역이 원하면 편입될 수 있다. 평소 소집훈련으로 전투준비태세를 완비할 수 있어 현역들의 만족도가 높고, 야전 지휘관들도 확대를 원하고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redpoint@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