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바이든 보란듯 '핵잠수함' 이어 'SLBM' 내세운 김정은

최경민 기자 입력 2021. 01. 15. 09:12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제8차 당대회를 통해 '핵추진 잠수함'의 개발을 공식화한 것에 이어 열병식에서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앞세웠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열병식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중통은 "수중전략탄도탄, 세계최강의 병기가 광장으로 연이어 들어섰다"고 보도하며 SLBM이 열병식에 나왔음을 알렸다.

여기에 더해 열병식에서 핵추진 잠수함에 탑재할 수 있는 SLBM까지 공개한 모양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14일 열병식 개최..김정은 참석, SLBM 등장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해 10월10일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진행된 열병식 소식을 1~11면에 걸쳐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열병식에서 공개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초대형방사포, 대구경조종방사포 등 여러 종류의 무기를 게재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제8차 당대회를 통해 '핵추진 잠수함'의 개발을 공식화한 것에 이어 열병식에서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앞세웠다. 이달 20일 출범하는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를 겨냥해 협상력을 극대화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15일 조선중앙방송과 조선중앙통신(조중통) 등 북한의 매체들에 따르면 전날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이 열렸다. 지난 5~12일 진행된 당대회를 기념하기 위한 취지다. 열병식은 전날 오후 6~7시쯤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열병식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총비서는 주석단에 올라 열병식을 지켜봤다. 이번 당대회를 계기로 선출된 제8기 당 중앙지도기관성원들, 정치국 상무위원들도 참석했다. 김영남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기남 전 노동당 선전선동비서, 박봉주 전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등 현직에서 물러난 원로들 역시 주석단에 초대됐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의 운영자인 채드 오캐럴은 "지난해 10월 당 창건 기념일 열병식 당시처럼 LED(발광다이오드)로 장식된 군용기들이 불꽃을 내뿜으며 비행했다"며 "잘 차려입은 수천명의 주민들이 김일성 광장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조중통에 따르면 겨울밤 열병식에 참석한 북측 주민들은 '만세', '김정은', '결사옹위' 등의 함성을 질렀다.

열병식에서는 SLBM이 공개됐다. 조중통은 "수중전략탄도탄, 세계최강의 병기가 광장으로 연이어 들어섰다"고 보도하며 SLBM이 열병식에 나왔음을 알렸다. SLBM 추정 미사일에는 ‘북극성-5ㅅ(시옷)’이라고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정은 총비서는 지난 당대회에서 국방 관련 성과를 나열하면서 "새로운 핵잠수함설계연구가 끝나 최종심사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핵추진 잠수함 개발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화한 것이다. 여기에 더해 열병식에서 핵추진 잠수함에 탑재할 수 있는 SLBM까지 공개한 모양새다.

탐지가 어려운 잠수함과 SLBM의 결합은 북한 전략무기 중 가장 위협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이달 20일 출범할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아직 공식적으로 드러나지 않은 가운데 미국을 직접 위협할 수 있는 무기들을 제시하며 협상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있는 셈이다.

이번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경우 공개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중통은 "어떤 적이든 우리의 영토 밖에서 선제적으로 철저히 소멸할 수 있는 강한 타격력을 갖춘 미더운 우리의 로케트 종대들"을 언급했다. 이 무기가 ICBM인지 여부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 10월 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 이어 약 3개월 만에 다시 열병식을 개최했다. 심야 열병식은 당 창건 기념 열병식에 이어 두 번째다. 당 대회를 기념하는 열병식은 이번에 처음으로 열렸다. 이번 열병식은 지난해 10월 열병식보다 규모가 작았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