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코로나 여파에 올해 상반기 예비군 훈련 취소.. "후반기로 연기"

김주영 입력 2021. 01. 15. 09:21

기사 도구 모음

국방부가 오는 3월 2일 시작 예정이었던 예비군 소집훈련을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국방부는 "예비군 소집훈련은 국민 보건안전과 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전반기에는 시행하지 않고 후반기로 연기를 결정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한 작년 시행했던 원격교육도 후반기 예비군 소집훈련과 연계해 시행시기, 방법, 대상, 과목 등을 검토 후 시행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국방부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두 차례 연기했던 예비군 훈련을 추가로 연기했다. 올해 전반기에는 예비군 훈련이 열리지 않게 됐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내곡동 강남서초예비군훈련장 표지판. 2020.04.29. park7691@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국방부가 오는 3월 2일 시작 예정이었던 예비군 소집훈련을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국방부는 "예비군 소집훈련은 국민 보건안전과 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전반기에는 시행하지 않고 후반기로 연기를 결정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후반기로 연기한 예비군 소집훈련의 시작 일자와 훈련방안은 훈련 개시 45일 이전에 결정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동원사단 등 동원위주부대는 연중 상시 전투준비태세 유지를 위해 작년에 코로나19로 인해 실시하지 않았던 예비군간부 비상근 복무훈련을 올해 전반기부터 부대별 필요한 시기에 시행한다. 다만 지역별 사회적거리두기 단계를 고려해 훈련 인원을 연중 분산하고 방역대책을 철저히 강구해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시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작년 시행했던 원격교육도 후반기 예비군 소집훈련과 연계해 시행시기, 방법, 대상, 과목 등을 검토 후 시행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