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코로나 신규 확진 513명, 나흘째 500명대

배준용 기자 입력 2021. 01. 15. 09:31 수정 2021. 01. 15. 14: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망자 하루 새 22명..누적 1200명 넘어

지난 14일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513명이 발생했다고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은 484명, 해외 유입 사례는 29명이다. 이로서 신규확진자 수는 나흘째 500명대를 기록했다.

14일 국내 진단 검사량은 8만4390건이다. 의심 신고 검사는 5만2716건,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는 3만1674건이다. 신규 확진자 513명 중 60명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확진됐다.

사망자는 하루 새 22명이 늘어 누적 1217명으로 1200명대를 넘어섰다. 위중증 환자는 6명이 감소해 현재 374명이다.

국내 지역발생 484명 중 서울 122명, 경기 180명, 인천 23명 등 수도권에서 325명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45명, 대구 10명, 광주 5명, 대전 3명, 울산 6명, 세종 4명, 강원 13명, 충북 7명, 충남 3명, 전북 6명, 전남 14명, 경북 21명, 경남 21명, 제주 1명 등이다.

해외 유입 사례 29명 중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된 남아공에서 입국한 외국인 1명이 포함됐다. 이날 해외 유입 사례 중 미국발 입국자가 16명으로 가장 많았다. 12명은 내국인, 4명은 외국인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