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코로나19로 올해 상반기 예비군 훈련 취소

양낙규 입력 2021. 01. 15. 09:37

기사 도구 모음

국방부는 오는 3월 2일 시작할 예정이었던 예비군 소집훈련을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예비군 소집훈련은 국민 보건 안전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을 고려해 전반기에는 시행하지 않고 후반기로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후반기 재개 시점도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국방부는 "후반기로 연기한 예비군 소집훈련의 시작 일자와 훈련방안은 훈련 개시 45일 이전에 결정하여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쟁 발발시 5~8년 차 향토 예비군은 동대에서 지정한 장소로 모인 뒤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국방부는 오는 3월 2일 시작할 예정이었던 예비군 소집훈련을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예비군 소집훈련은 국민 보건 안전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을 고려해 전반기에는 시행하지 않고 후반기로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후반기 재개 시점도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국방부는 "후반기로 연기한 예비군 소집훈련의 시작 일자와 훈련방안은 훈련 개시 45일 이전에 결정하여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