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쿠키뉴스

독일 90세 여성, 코로나19 백신 접종 1시간 만에 사망

노상우 입력 2021. 01. 15. 10:02 수정 2021. 01. 16. 11:56

기사 도구 모음

독일의 한 양로원에서 90세 노인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한 시간 만에 사망하는 사례가 나왔다고 현지 일간지 빌트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 니더작센주 베이헤군 디홀츠의 양로원에서 90세 여성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맞고 1시간만에 갑자기 쓰러졌다.

한편, 독일에서의 코로나19 피해는 계속 보고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국, 정확한 사인 분석중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독일의 한 양로원에서 90세 노인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한 시간 만에 사망하는 사례가 나왔다고 현지 일간지 빌트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보건당국은 정확한 사인을 분석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 니더작센주 베이헤군 디홀츠의 양로원에서 90세 여성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맞고 1시간만에 갑자기 쓰러졌다. 해당 여성은 일반적인 건강한 상태로 판단돼 접종을 받았고, 의료진은 접종 직후 20분간 할머니의 건강 상태를 관찰했다. 백신을 맞은 뒤 가족과 연락하기도 했지만, 곧 쓰러졌고, 구급차도 호출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독일 보건당국은 정확한 사인을 분석하기 위해 시신을 독일의 백신 규제 담당 기관인 파울에를리히연구소(PEI)로 인계했다. 현재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독일에서의 코로나19 피해는 계속 보고되고 있다.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에 따르면 독일의 13일 코로나19 신규 사망자는 1244명을 기록했다. 독일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봉쇄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부분적인 제한 조치를 취했지만, 확산세가 누그러들지 않자, 12월 전면적인 재봉쇄에 들어갔다. 해당 조치는 1월31일까지 계속된다.

nswreal@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