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한미 북핵 수석대표, 유선협의.."北 8차 당 대회 평가 공유"

노민호 기자 입력 2021. 01. 15. 10:40

기사 도구 모음

한국과 미국의 북핵 수석대표가 15일 유선으로 협의를 가지고 북한의 제8차 노동당 대회 등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이들은 북한의 당 대회를 비롯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진전을 가져오기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또한 북한이 전날 저녁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 8차 당 대회 기념 열병식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규덕-비건,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협력 방안 논의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외교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한국과 미국의 북핵 수석대표가 15일 유선으로 협의를 가지고 북한의 제8차 노동당 대회 등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유선으로 가졌다.

이들은 북한의 당 대회를 비롯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진전을 가져오기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아울러 조 바이든 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긴밀한 한미공조 기조를 이어가자는 의지를 재확인했을 것이라는 평가다.

또한 북한이 전날 저녁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 8차 당 대회 기념 열병식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당 대회를 기념하는 열병식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북한은 이번 열병식을 통해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5ㅅ'을 공개하는 등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단 미국을 직접적으로 자극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동원하지 않아, 수위를 조절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ntiger@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