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겨레

[강재훈의 살핌] 사방이 물인데, 마실 물은 없어요

한겨레 입력 2021. 01. 15. 14:06 수정 2021. 01. 15. 15:26

기사 도구 모음

한강이 결빙되고 폭설 내린 다음날 풍경, 한강을 찾아와 겨울을 나던 기러기 한마리가 눈길을 걸어서 강변 눈 녹은 물을 찾아가 목을 축이고 있다.

한강 물과 함박눈이 모두 물이지만 정작 먹을 수 있는 물이 없어졌던 것이다.

그렇다, 물은 곧 생명이다.

그 많던 물도 하루아침에 마실 수 없게 되는 경우가 있듯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를 막아 지구의 생명을 늘리지 않으면 우리 곁 모든 생명의 시간도 그만큼 단축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자.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재훈의 살핌]

한강이 결빙되고 폭설 내린 다음날 풍경, 한강을 찾아와 겨울을 나던 기러기 한마리가 눈길을 걸어서 강변 눈 녹은 물을 찾아가 목을 축이고 있다. 한강 물과 함박눈이 모두 물이지만 정작 먹을 수 있는 물이 없어졌던 것이다. 그렇다, 물은 곧 생명이다. 그 많던 물도 하루아침에 마실 수 없게 되는 경우가 있듯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를 막아 지구의 생명을 늘리지 않으면 우리 곁 모든 생명의 시간도 그만큼 단축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자. 사진가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