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아시아경제

공예품에 깃든 조선 왕실 균형감각

이종길 입력 2021. 01. 15. 15:52

기사 도구 모음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상품개발실은 21일~27일 서울 종로구 서촌 무목적에서 '균형감각, 조선 왕실의 문화'를 연다고 15일 전했다.

조선 왕실의 균형감각을 공예상품으로 풀어낸 전시다.

졸업생과 재학생이 재해석해 개발한 상품 열여덟 종목 약 마흔 점을 보인다.

자세한 내용은 전통문화상품개발실 누리집 참조.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시 '균형감각, 조선 왕실의 문화'
향낭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상품개발실은 21일~27일 서울 종로구 서촌 무목적에서 '균형감각, 조선 왕실의 문화'를 연다고 15일 전했다. 조선 왕실의 균형감각을 공예상품으로 풀어낸 전시다. 졸업생과 재학생이 재해석해 개발한 상품 열여덟 종목 약 마흔 점을 보인다. 호롱, 향낭(香囊), 도자합, 향로 등이다.

오색에 포장함

전시는 '왕의 시간: 을야지람', '왕의 의복: 의금상경', '왕의 공간'으로 공간을 나눠 진행한다. 을야지람(乙夜之覽)은 왕이 잠자리에 들기 전 휴식을 취하며 책을 읽은 밤 9시부터 11시를 의미한다. 의금상경은 화려한 비단 위에 얇은 홑옷을 덧입어 화려함을 감춘 것을 뜻한다. 전자는 일과 휴식, 후자는 군자로서 삶의 균형을 각각 가리킨다.

향로

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관람 인원을 회당 네 명으로 제한한다. 네이버 예약시스템에서 예약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전통문화상품개발실 누리집 참조.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