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울산상의, 긴급임시의원총회 개최..특별의원 정원 재조정

안정섭 입력 2021. 01. 15. 16:18

기사 도구 모음

울산상공회의소는 15일 오전 본관 7층 대회의실에서 '2021년도 긴급임시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최근 논란이 된 특별의원 수를 재조정했다.

울산상의는 앞서 지난달 열린 의원총회에서 수소, 부유식 해상풍력, 게놈 등 울산의 미래 신성장산업 관련 협회와 단체 증가 추세에 맞춰 기존 8인이었던 특별의원 정원을 20인으로 확대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울산=뉴시스]15일 울산상공회의소 7층 대회의실에서 '2021년도 긴급임시의원총회'가 개최되고 있다. (사진=울산상공회의소 제공) 2021.01.15. 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울산상공회의소는 15일 오전 본관 7층 대회의실에서 '2021년도 긴급임시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최근 논란이 된 특별의원 수를 재조정했다.

이날 총회에는 재적의원 101명 중 94명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조치 등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기존 5층 의원회의실이 아닌 7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번 총회 안건은 울산상의 정관 개정(안), 회비규정 개정(안), 결원임원 보선(안)으로 각 안건에 대해 자유롭게 의사발언을 진행한 뒤 의결이 진행됐다.

총회 결과, 먼저 상정된 회비규정 개정(안)과 결원임원 보선(안)은 의원들의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정관 개정(안)의 경우 찬성 80명, 반대 13명, 기권 1명으로 85.1%의 찬성률을 기록하며 통과됐다.

정관 개정은 재적의원의 3분의 2 이상 출석과 출석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의결한다.

울산상의는 앞서 지난달 열린 의원총회에서 수소, 부유식 해상풍력, 게놈 등 울산의 미래 신성장산업 관련 협회와 단체 증가 추세에 맞춰 기존 8인이었던 특별의원 정원을 20인으로 확대한 바 있다.

그러나 당초 취지와 달리 특별의원 정원이 크게 늘면 다음달 17일 예정된 차기 울산상의 회장 선거의 당락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여론이 빈번하게 제기됐다.

이에 당초 개정한 본래의 목적을 훼손하지 않도록 특별의원 수를 기존 8인에서 50% 증원시킨 12인으로 조정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키로 했다.

회비규정 개정(안)은 임의가입회원이 의원이 될 경우 기존 회비 50만원 외에 연간 50만원의 특별회비를 추가로 납부토록 하고, 특별회원이 특별의원이 될 경우 기존 회비 100만원 외에 연간 100만원의 특별회비를 추가로 납부토록 했다.

결원임원 보선(안)을 상정해 결원 중인 부회장에 삼성SDI㈜ 손우영 상무, SK에너지㈜ 유재영 부사장, 효성화학㈜ 김기영 공장장을, 감사에는 ㈜덕양 이현태 대표이사 회장을 각각 선출했다.

상임의원에는 ㈜경남은행 울산영업본부 이상봉 본부장, 롯데정밀화학㈜ 권의헌 생산본부장, 롯데케미칼㈜ 임오훈 총괄공장장, ㈜부산은행 경남울산영업본부 박선호 본부장, ㈜삼양사 신재동 공장장, 현대제철㈜ 김윤규 공장장이 선출됐다.

전영도 울산상의 회장은 "지난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회원사들을 보면서 상의 역할에 대해 고민이 많았던 한 해였다"며 "앞으로도 회원사들의 위기 극복을 적극 지원하고 기업규제 완화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