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윤영석 의원 "서울시장 야권 후보들 '제살깍기식 상호비방' 중단해야"

김명규 기자 입력 2021. 01. 15. 16:19

기사 도구 모음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문제가 협상에 들어가기도 전에 파열음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중진의원인 윤영석(경남 양산갑) 의원이 '제살깍기식 상호비방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냈다.

윤 의원은 1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야권 후보간 상호비방이 점점 가열되고 있다"며 "제살깍기식 네거티브는 문 정권과 민주당만 도와주는 꼴이다.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에 "범야권 후보 포용 방안 만들어야"
윤영석 양산갑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 갈무리. © 뉴스1

(경남=뉴스1) 김명규 기자 =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문제가 협상에 들어가기도 전에 파열음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중진의원인 윤영석(경남 양산갑) 의원이 '제살깍기식 상호비방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냈다.

윤 의원은 1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야권 후보간 상호비방이 점점 가열되고 있다"며 "제살깍기식 네거티브는 문 정권과 민주당만 도와주는 꼴이다.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상 일시적인 지지도 상승만 믿고 3자구도로도 승리할 수 있다는 발상은 어떻게 나온 것인지 의문"이라며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계기로 범야권은 통합해야 한다. 그래야 내년 대선에서 승리하고 정권교체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소속 정당인 국민의힘을 향해 "보궐선거 승리와 대선승리를 위해 기득권을 내려놓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금태섭 전 의원 등 범야권 후보들을 포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더라도 일반시민 100% 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하고 참여하도록 설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단일후보 결정방식에 대한 본인의 입장을 명확히 해 보궐선거 후 야권통합에 대한 입장도 확실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km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