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안동의료원 간호사 1명 확진..병동 동일집단 격리

김진호 입력 2021. 01. 15. 16:38

기사 도구 모음

경북 안동시 코로나19 전담병원에서 간호사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15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안동의료원에서 간호사 1명이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확진자가 근무한 병동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하고, 의료진에 대한 검사도 실시했다.

확진자와 접촉했던 간호사들도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동의료원에 환자 이송을 위한 구급차가 들어서고 있다 (사진=안동시 제공)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안동시 코로나19 전담병원에서 간호사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15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안동의료원에서 간호사 1명이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확진자가 근무한 병동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하고, 의료진에 대한 검사도 실시했다.

확진자와 접촉했던 간호사들도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안동지역 누적 확진자는 현재 149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