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식품안전과 건강', 고등학교 정규과목 된다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15. 16:44 수정 2021. 01. 15. 16:53

기사 도구 모음

올해 2학기부터 학교장 재량으로 '식품안전과 건강' 과목을 개설할 수 있게 됐다.

지난 4일 식품안전과 건강 교과서가 교육부로부터 고등학교 교과용 도서로 승인받았다.

식약처 관계자는 "시·도 교육청, 고등학교장을 대상으로 교과목을 홍보해 많은 학교에서 식품안전과 건강을 정규과목으로 교육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며 "온라인 교육콘텐츠와 부교재를 개발·지원하는 등 청소년의 건강하고 안전한 식생활 역량 키우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식품안전과 건강'이 고등학교 정규과목으로 승인됐다./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올해 2학기부터 학교장 재량으로 '식품안전과 건강' 과목을 개설할 수 있게 됐다.

지난 4일 식품안전과 건강 교과서가 교육부로부터 고등학교 교과용 도서로 승인받았다. 교과의 주요 내용은 ▲안전한 식품 선택(식품표시, 첨가물 확인 등) ▲식품 관리 및 보관(냉장고 식품 관리 등) ▲식품의 조리 ▲건강하고 안전한 식사(당·나트륨 섭취 줄이기 등)다.

식약처는 어린이·청소년의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위해 11년부터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식품안전 및 영양교육 교재와 교구를 지원해 왔다. 지난해 개발된 교재를 바탕으로 전국 30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한 결과, 학생과 교사의 만족도는 높은 편이었다.

학생의 수업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24, 도움 정도는 4.20이었다. 교사의 교과서 만족도는 4.77점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실생활에 필요한 학습주제와 내용에서 4.92점을 받았다. 해당 교과목이 단순 지식이 아닌 실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란 평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시·도 교육청, 고등학교장을 대상으로 교과목을 홍보해 많은 학교에서 식품안전과 건강을 정규과목으로 교육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며 "온라인 교육콘텐츠와 부교재를 개발·지원하는 등 청소년의 건강하고 안전한 식생활 역량 키우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