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문정원, 장난감 먹튀 의혹 사과.."기억 못하지만 피해보상"

황금주 입력 2021. 01. 15. 17:0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정원 인스타그램


층간소음 논란에 이어 장난감값 미지불 의혹에 휩싸인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 씨가 사과했다.

15일 문 씨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입장문을 통해 “문정원 씨는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한다”며 “사과와 함께 피해 보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연이은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려 죄송하다는 것 말씀드린다”며 “문정원 씨는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아이오케이컴퍼니


문정원 씨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글을 쓰시기까지의 마음도 쉽지 않으셨을 텐데 알려주셔서 감사하다. 그리고 제가 그날 일에 대해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는 점도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스럽다”며 “몇 년의 시간 동안 힘드셨을 그분께 용서를 구하고 최대한 빠르게 해결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살면서 주변 사람들을 잘 배려하지 못할 때 저 자신에게 실망하게 된다”며 “앞으로 이런 부주의나 성숙하지 못한 행동은 하지 않도록 저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씨는 “다시 한번 저로 인해 피해 보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그분 마음이 편해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그분과 직접 소통하여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문 씨가 에버랜드에서 장난감값을 지불하지 않고 장난감을 가지고 갔다는 폭로가 담긴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사진 속 댓글을 작성한 사람은 자신이 2017년에 에버랜드 상점에서 일했을 때 문 씨가 장난감을 두 개 구매했고, 3만2000원이 나왔지만 ‘조금 있다가 와서 주겠다’고 하더니 끝까지 나타나지 않아 결국 자신의 돈으로 채웠다고 말했다.

앞서 이휘재 부부 자택 아랫집에 사는 이웃이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해 논란이 됐다. 문 씨는 이에 대해서도 SNS를 통해 사과했다.

현재 문정원 씨의 개인 SNS와 유튜브 채널 ‘문정원의 정원’은 모두 비공개처리 된 상태다.

다음은 아이오케이컴퍼니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문정원씨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입니다.

금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사건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문정원씨는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현재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해당 댓글이 지워진 상태이고 온라인 아이디 밖에 정보가 없어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DM을 보낸 후 답변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무엇보다 당사자에게 사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하겠습니다.

최근 연이어진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문정원씨는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합니다.

또한,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주변인들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했던 것에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든 상황들이 제가 스스로 자초한 일임을 압니다. 천천히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모든 분들께 죄송하고, 부끄럽습니다"며 사죄의 마음을 전해왔습니다.

소속사는 문정원씨와 함께 문제 해결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번 일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운 만큼 더욱 성숙하고 단단해진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