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대남용 무기에 치중한 北 열병식..'전술핵' 탑재도 천명

김관용 입력 2021. 01. 15. 17:56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15일 녹화 중계한 제8차 당 대회 기념 열병식은 남한을 겨냥한 무기체계를 선보이는데 치중했다.

특히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미사일의 개량형도 처음 등장해 주목된다.

북한이 이날 공개한 무기체계를 보면, 미국을 자극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보이지 않았다.

북한은 이번 열병식에서 대부분을 대남용 무기체계 공개에 치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 전략무기는 SLBM 추정 '북극성' 계열 뿐
美 자극할 수 있는 ICBM 등은 동원 안해
대남용 신형 미사일 '3종 세트' 내세워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 버전도 첫 선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북한이 15일 녹화 중계한 제8차 당 대회 기념 열병식은 남한을 겨냥한 무기체계를 선보이는데 치중했다. 특히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미사일의 개량형도 처음 등장해 주목된다.

북한 관영매체에 따르면 전날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병력과 장병들을 동원한 열병식이 진행됐다. 야간 열병식에서 북한군 전투기들도 동원돼 플레어 등을 터트리며 당 대회를 축하했다.

북한이 지난 14일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노동당 8차대회를 기념하는 열병식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한 사진이다. 단거리 탄도미사일 ‘북한판 이스칸데르’의 개량형 미사일이 공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이날 공개한 무기체계를 보면, 미국을 자극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보이지 않았다. 대신 전략무기라고 할 수 있는 건 성능이 개량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보이는 ‘북극성-5ㅅ(시옷)’ 정도였다. 지난해 10월 10일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북극성-4ㅅ’을 처음 선보인 지 3개월 만이다.

북한은 이번 열병식에서 대부분을 대남용 무기체계 공개에 치중했다. 신형 단거리 무기 3종 세트가 대표적이다. 우리 군의 선제타격과 미사일방어 전력을 무력화 하기 위한 노력의 산물이다.

이중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인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기존에 공개된 것과 다르게 탄두 모양이 뾰족해지고 미사일을 실은 이동식발사대(TEL)의 바퀴도 한 축 늘어났다. TEL에 있는 조종석 역시 기존에 공개된 것과 다른 형태였다.

KN-23은 기존 단거리 탄도미사일 보다 낮은 고도를 비행하면서 하강단계서 활강하고 상승하는 ‘풀업 기동’을 한다. 사실 기존에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단거리 미사일들은 대부분 과거 소련 시절 미사일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정확성과 회피기능이 떨어진다. 우리 군의 선제타격체계와 미사일방어체계를 뚫기 어렵다는 의미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번 당 대회에서 ‘전술핵 무기’ 개발을 주문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에 전술핵 탄두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14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한 사진이다. 신형 방사포 대열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함께 북한은 이날 열병식에서 4·5·6연장의 다양한 발사대에 탑재한 600㎜급 초대형 방사포를 선보였다. 또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도 열병 대열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유도미사일급 방사포’다. 기존 구형 무기를 대체하는 군사력 현대화의 일환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진두지휘한 프로젝트였다.

이들 신형 방사포들은 사거리가 길어졌는데도 고도는 낮아지고 속도는 빨라졌다. 특히 모두 고체연료에 이동식 발사차량을 이용한다. 이에 따라 발사시간 단축과 발사 원점의 다양화로 한미 정보자산의 탐지 및 선제타격을 어렵게 하기 위한 무기체계들로 평가된다.

우리 군은 이번 북한군 열병식과 관련 “관련 동향을 확인하고 있었다”며 “세부 내용을 분석 중”이라는 입장이다.

김관용 (kky144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