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Biz

닻 올린 공공재개발..현장에선 '기대반 걱정반'

박연신 기자 입력 2021. 01. 15. 18:09 수정 2021. 01. 15. 19:1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부가 서울 시내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8곳을 선정했습니다.

현장에서는 기대와 회의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박연신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미아동의 재개발 추진 지역입니다.

1만3천여 제곱미터 면적에 120세대가 거주하고 있는 이곳이 이번에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됐습니다.

재개발 사업 구역으로 지정된 지 6년이 지난 이곳은 공공재개발이  본격 추진될 전망인데 주민들 반응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김 모 씨 / 강북 5구역 주민 : (재개발을)10년 이상 진행을 해오고 좀 더디니까 조합 방식이 어려우니까 공공이라도 진행을 해야 되니까요. 용적률이 향상되고 고도 완화를 해주잖아요. 그런 완화 조치는 어마어마하게 특혜죠.]

반면 사업성이 떨어질 수 있다며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최 모씨  / 강북 5구역 주민 :  (사업성) 효율이 안 나오는 거지. 그러니까 반대하는 게 맞아요. 20% 인가 (용적률 더 높여)주면 뭐하냐는 거예요. 200 몇가구 더 지어준다는데 그거 가지고 소용없다는 거예요.]

후보지 선정 후 최종 선정까지는 반년 정도 시간이 더 필요한데 사업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어 원활히 공공재개발이 추진될지는 미지수인 상황입니다.

실제로 공공재개발을 추진하려던 몇몇 지역들이, 조합원 반대로 사업을 그만두기도 했습니다.

사업을 시행하는 LH와 SH는 다음 달부터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일단 주민 설득에 나설 예정입니다.

SBS Biz 박연신입니다.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네이버TV]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