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文 "백신, 질병청장이 전권 갖고 지휘"..정은경 "범정부적 가용자원 총동원"

김성규 기자 입력 2021. 01. 15. 18:24 수정 2021. 01. 15. 20:22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백신접종 준비 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가장 중요한 것은 (백신의)높은 신뢰를 유지하는 것"이라며 "질병관리청장이 전권을 갖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지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백신이 우리 몸의 유전자를 변형시킨다거나 정부가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수단으로 백신을 사용하려 한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이 시중에 떠돌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근거 없는 허위 조작 정보에 대해 발 빠르게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 부처는 유포 행위를 엄단하는 등 적극 대처해 달라"고 지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 앞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준비 계획 보고 회의를 마친 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1.15/뉴스1 (서울=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백신접종 준비 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가장 중요한 것은 (백신의)높은 신뢰를 유지하는 것”이라며 “질병관리청장이 전권을 갖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지시했다. 백신접종 해결을 위해 정 청장에게 큰 힘을 실어준 것이다.

이에 정 청장은 “범정부적으로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설치하고 접종 단계별 협업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보고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백신 접종은 허가, 수송, 보관·유통, 접종 준비, 접종 시행 등 총 5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허가’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송’은 국토교통부 항공수송지원TF(태스크포스)가, ‘보관·유통’은 국방부 수송지원본부가 주축이 된다. 이후 ‘접종 준비’와 ‘접종 시행’은 행정안전부의 코로나19 예방접종지원단이 맡는데, 각 단계별로 유기적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다.

이날 정부는 백신에 대한 신뢰성을 거듭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백신이 우리 몸의 유전자를 변형시킨다거나 정부가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수단으로 백신을 사용하려 한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이 시중에 떠돌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근거 없는 허위 조작 정보에 대해 발 빠르게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 부처는 유포 행위를 엄단하는 등 적극 대처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는 최근 유명순 서울대 교수팀의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0%가 백신 접종 의향을 밝히면서도 68%는 “먼저 맞기보단 지켜보겠다”고 답하는 등 백신의 신뢰도에 대한 불안여론이 조성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