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일보

조선왕실 문화서 찾아낸 절묘한 균형미

강구열 입력 2021. 01. 15. 18:54

기사 도구 모음

한국전통문화대가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함께 조선왕실의 문화를 해석하여 개발한 상품 40여점을 선보이는 '균형감각, 조선왕실의 문화' 전시회를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전시회를 주도한 한국전통문화대 전통문화상품개발실은 지난 1년간 조선왕실의 문화에 관해 집중적으로 연구해 '균형감각'이라는 단어로 재해석했다.

'왕의 공간'은 조선왕실의 건축, 조경 등에서 발견한 균형감각을 도자합, 향로 작품으로 소개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전통문화대 40여점 출품
21∼27일 사전예약 무료전시
한국전통문화대가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함께 조선왕실의 문화를 해석하여 개발한 상품 40여점을 선보이는 ‘균형감각, 조선왕실의 문화’ 전시회를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 서촌 무목적에서 개최되며 사전예약을 해야 관람할 수 있다.

전시회를 주도한 한국전통문화대 전통문화상품개발실은 지난 1년간 조선왕실의 문화에 관해 집중적으로 연구해 ‘균형감각’이라는 단어로 재해석했다. 검소하나 누추하지 않고, 화려하나 사치스럽지 않던 조선왕실의 균형을 ‘왕의 시간: 을야지람’, ‘왕의 의복: 의금상경’, ‘왕의 공간’으로 소재를 나누어 18품목 40여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왕의 시간’에서는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 왕이 잠자리에 들기 전 휴식을 취하며 독서하던 시간을 말하며, ‘호롱’ 작품(사진)을 통해 왕이 찾던 일과 휴식의 균형을 느낄 수 있다. ‘왕의 의복’에서는 화려한 비단 위에 얇은 홑옷을 덧입어 화려함을 감추었던 것에 착안한 ‘향낭’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왕의 공간’은 조선왕실의 건축, 조경 등에서 발견한 균형감각을 도자합, 향로 작품으로 소개한다. 회당 4명씩 예약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없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