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코로나 절벽 내몰린 자영업자들.."방역조치 완화 절실"

한지이 입력 2021. 01. 15. 19:4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내일(16일)로 예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를 앞두고 자영업자들이 방역 조치 완화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대출금, 임대료가 한계를 넘어섰다면서, 빚만 쌓여가고 있는 상황에 더 이상의 일방적인 양보는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신림동에 위치한 이 커피전문점은 임대료가 월 1,000만 원에 육박합니다.

130석의 자리를 비워 둔 지 50일이 넘었고, 하루 평균 매출은 20만 원대로 떨어졌습니다.

업주는 임대료도 걱정이지만 함께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에게까지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고 토로합니다.

<고장수 / 전국카페사장연합회장> "저희 같은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이 무너지면 거기에서 일하는 노동자들 같은 경우에 그분들은 저희의 생존권이 없어짐과 동시에 그분들의 생존권까지 같이 없어지는 거죠. 형평성과 공정성을 깊게 생각해주셨으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형평성,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면서 자영업자들의 불만은 업종을 불문하고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손실보상 없는 정부의 방역조치로 자영업자들의 재산권이 침해됐다며, 최소 자정까지 영업을 허용해주거나 면적당 인원을 제한하는 쪽으로 완화되어야 한다는 겁니다.

일부 업종은 정부가 이 같은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시 불복하겠다는 뜻도 내비쳤습니다.

<장석창 / 대한볼링경영자협회장> "영업금지, 집합금지 명령 된 볼링장은 곧 파산 직면해, 절체절명의 상황입니다. 1월 18일부터 대한볼링경영자협회 소속 모든 볼링장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거리 방역지침에 불복하고 정상영업 할 것을 밝히는바…"

방역 체계를 무너뜨리지 않으면서 벼랑 끝으로 내몰린 자영업자들의 생계를 보전할 만한 보완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