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영암서 11명 집단 확진..마을간 이동제한·면사무소 임시폐쇄

박상수 입력 2021. 01. 15. 19:50

기사 도구 모음

전남 영암군에서 사찰 승려와 마을주민 등 11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영암군 도포면의 한 마을주민 8명(전남634~641)이 '코로나19' 양성을 판정을 받고, 강진의료원으로 이송 조치됐다.

이들은 전날 삼호읍의 한 사찰 승려 2명(전남629~630)과 함께 확진판정을 받은 신도(전남631번)와 접촉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을주민 163명 전수 검사 실시
[영암=뉴시스] 박상수 기자 = 15일 오후 마을 주민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전남 영암군 도포면의 한 마을 입구를 공무원들이 통제하고 있다. 2021.01.15. parkss@newsis.com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 영암군에서 사찰 승려와 마을주민 등 11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5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영암군 도포면의 한 마을주민 8명(전남634~641)이 '코로나19' 양성을 판정을 받고, 강진의료원으로 이송 조치됐다.

이들은 전날 삼호읍의 한 사찰 승려 2명(전남629~630)과 함께 확진판정을 받은 신도(전남631번)와 접촉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전남629~631번은 서울 금천구370번 확진자와 접촉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629번의 가족인 서울 금천구370번은 지난해 12월29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사찰에서 108배 기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암군은 서울 금천구370번이 사찰에 머물면서 사찰 승려 등과 밀접 접촉했다는 통보를 받고 검진을 실시했다.

확진자 중에는 마을 이장이 포함되고, 일부는 병원 등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져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삼호읍 사찰과 도포면 등 2곳에 임시선별소를 설치했다. 역학조사 완료시까지 '마을간 이동제한' 조치도 취했다.

또 집단 감염이 발생한 2개 마을주민 163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했으며, 이들 중 11명은 양성, 6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89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확진자가 방문한 도포면사무소에 대해서는 직원들의 진단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임시폐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