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박정현 부여군수, 장암 폐기물처리업체 진상규명.."끝까지 관철하겠다"

김낙희 기자 입력 2021. 01. 15. 19:51

기사 도구 모음

박정현 충남 부여군수가 장암면 장하리(장정마을) 일원에서 사업을 벌이다 환경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지목됐던 한 폐기물처리 업체 측을 상대로 재차 진상규명을 위한 행동에 나섰다.

군 관계자는 "주민, 업체 측 관계자, 군의원, 환경전문가 등 17명이 참여한 협의체를 꾸려 과업지시서를 구성했다"며 "이를 가지고 수의계약을 통한 연구용역기관 결과를 토대로 환경 문제 해결에 초점을 맞춰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발 물러선 해당 업체 환경 문제 해결 위한 민·관협의체 참여
충남 부여군 장암면 장하리 소재 폐기물처리업체 출입구.© 뉴스1 김낙희 기자

(부여=뉴스1) 김낙희 기자 = 박정현 충남 부여군수가 장암면 장하리(장정마을) 일원에서 사업을 벌이다 환경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지목됐던 한 폐기물처리 업체 측을 상대로 재차 진상규명을 위한 행동에 나섰다.

초선인 박 군수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후보자 신분으로 이 문제 해결 등을 공약집에 담아 당선됐다. 이후 2019년 말 1차 진상규명에 나섰다가 현재까지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실정이다.

15일 부여군에 따르면 이 업체 주변 1개(장하2리) 마을에서 40대 주민 1명과 고령층 다수가 원인 미상의 암에 걸려 숨진 데다 지역사회에 퍼진 업체와 공직사회 간 ‘유착 의혹’에 대한 공감대가 상당한 데 따른 조치다.

박 군수는 “건설폐기물 처리장인데 까만 침출수가 나온다는 건 화학물질이 섞인 산업폐기물을 묻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신고한 규모보다 많이 매립하고, 침출수 방지 대책 등 규정을 어긴 부분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선되고 보니 전임 군수 시절 (해당 업체가) 이미 폐업 신고 처리됐다”며 “영업을 할 땐 관리·감독이 가능하지만, 폐업 뒤에는 법적으로 사유재산을 강제할 방법이 없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관련 법(과태료→형사 처분)이 바뀌자 업체 측이 입장을 바꿨다”며 “군수의 의지만으로 부족한 구조여서 진실규명이 많이 늦어졌지만, 끝까지 관철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실제 한발 물러선 업체 측은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에 참여해 연구용역에 필요한 과업지시서(목적과 범위) 구성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주민, 업체 측 관계자, 군의원, 환경전문가 등 17명이 참여한 협의체를 꾸려 과업지시서를 구성했다”며 “이를 가지고 수의계약을 통한 연구용역기관 결과를 토대로 환경 문제 해결에 초점을 맞춰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착 의혹에 대해선 “조사가 늦어지면서 지탄받고 있지만, 공무원으로서 할 수 있는 조치는 다 했다”며 “감사원, 국회 등도 해당 업체에 대한 현장 조사를 여러 차례 나선 바 있었다”며 선을 그었다.

박 군수 지시로 나선 1차 진상규명 당시 군은 폐기물 불법매립 여부 검사 등 계획한 법적 명령을 토지소유주 등 관계자에게 통보했으나, 이들은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현장 조사가 무산된 바 있다.

업체 측 관계자는 “창업 후 폐업 때까지 감사원·충남도·환경단체 등으로부터 총 110여회 현장 조사를 받아왔다”며 “과거 두 차례 과태료 처분받은 사항조차도 대법원서 모두 무죄 판결을 받는 등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는 논리를 폈었다.

해당 업체는 1998년부터 2018년까지 장암면 장하리 일원에서 사업장폐기물 및 건설폐기물을 처리하던 업체로, 2004년 12월에는 J산업에서 S기업사로 상호를 변경, 운영하다가 2018년 4월 18일 폐업한 상태다.

인근 주민 A씨(50대)는 “그 업체 주변 산골짜기에 20여 가구가 모여 사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작은마을에서 주민들이 암에 걸려 숨지는 일로 마을 주변 전체가 보통 시끄러운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근 마을이장 B씨는 “주민들이 업체 사업 허가 당시 막지를 못해 지금까지 이렇게 고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kluck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