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대면 예배 강행한 부산 교회 폐쇄명령 가처분 신청 '기각'

최성욱 기자 secret@sedaily.com 입력 2021. 01. 15. 19:58

기사 도구 모음

대면예배를 강행해 폐쇄 조치된 부산 세계로교회와 서부교회 2곳이 신청한 폐쇄명령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구청의 폐쇄명령에 맞서 세계로교회 측은 "교회에 대한 폐쇄조치는 헌법상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와 형평성 대원칙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

대면 예배를 강행하다 폐쇄명령 조치를 받은 서부교회의 강제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서도 재판부는 기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시설폐쇄명령서 붙은 세계로 교회./연합뉴스

대면예배를 강행해 폐쇄 조치된 부산 세계로교회와 서부교회 2곳이 신청한 폐쇄명령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부산지법 행정1부(부장판사 박민수)는 지난 14일 집행정지 가처분신청 심문을 벌인 뒤 양 측의 추가 자료를 받아 검토 끝에 교회 측의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산 강서구청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세계로교회가 대면 예배를 계속하자 6차례에 걸쳐 고발했다. 하지만 이 교회는 지난 10일 1,090명의 신도와 대면 예배를 강행한 데 이어 다음날에도 신도 200여명이 모인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

이에 강서구청은 지난 11일 이 교회에 대해 폐쇄명령을 내렸다. 구청의 폐쇄명령에 맞서 세계로교회 측은 "교회에 대한 폐쇄조치는 헌법상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와 형평성 대원칙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

대면 예배를 강행하다 폐쇄명령 조치를 받은 서부교회의 강제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서도 재판부는 기각했다.

/최성욱 기자 secret@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