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날씨] 다시 추워져..서울 전역 한파주의보

김서원 입력 2021. 01. 15. 20:0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밤 9시를 기해서 서울과 경기 북부 또 영서 북부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가 되겠습니다.

밤사이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겠고요, 주말인 내일은 강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아침에 서울이 영하 8도로 오늘보다 10도 이상 낮겠고 파주는 영하 11도까지 뚝 떨어지겠습니다.

그리고 찬바람과 함께 젖은 땅이 얼어붙을 수 있습니다.

운전하시는 분들은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내일은 낮에도 내내 영하권에 머물겠고요, 모레는 추위의 기세가 더 강해지면서 서울 영하 10도까지 떨어질 텐데요.

추위는 이틀간 반짝 머물다가 월요일에는 잠시 나아지겠습니다.

하지만 또 한 번 큰 눈이 예고가 됐습니다.

일요일과 월요일 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설이 쏟아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겠습니다.

내일 하늘은 대체로 맑겠습니다.

동해안으로는 건조특보와 함께 강풍 특보도 함께 발효 중입니다.

밤부터는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에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서울이 영하 8도, 전주가 영하 3도, 대구 영하 3도, 부산 1도에서 시작을 하겠고요.

한낮 기온은 서울이 영하 1도, 전주 2도, 대구 4도, 부산 7도에 그치겠습니다.

해상에서 물결은 최고 4m까지 높게 일겠습니다.

일요일 밤부터 월요일 사이 중부지방 중심으로 눈이 내릴 텐데요, 많은 곳은 15cm 이상이 쏟아지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