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아시아경제

봉준호 감독, 베네치아 영화제 심사위원장

이종길 입력 2021. 01. 15. 20:35 수정 2021. 01. 15. 21:27

기사 도구 모음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오는 9월 열리는 제78회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으로 활동한다.

한국 영화인이 세계 3대 국제영화제(칸·베네치아·베를린)에서 심사위원장을 맡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오랜 역사와 아름다운 영화의 전통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라며 "심사위원장이자 영원한 영화팬으로서 베네치아영화제가 선정하는 모든 훌륭한 영화에 존경과 박수를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든 훌륭한 영화에 존경·박수 보낼 준비 돼 있어"
영화 '기생충'으로 오스카상 4관왕을 달성한 봉준호 감독이 16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영종도=강진형 기자aymsdream@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오는 9월 열리는 제78회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으로 활동한다.

베네치아영화제 측은 15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한국 영화인이 세계 3대 국제영화제(칸·베네치아·베를린)에서 심사위원장을 맡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봉 감독은 알베르토 바르베라 예술감독의 추천을 받아 심사위원장에 위촉됐다. 그는 "오랜 역사와 아름다운 영화의 전통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라며 "심사위원장이자 영원한 영화팬으로서 베네치아영화제가 선정하는 모든 훌륭한 영화에 존경과 박수를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바르베라 예술감독은 봉 감독에 대해 "위대한 한국의 감독이자 세계 영화계에서 가장 진실되고 독창적인 목소리를 내는 사람 가운데 한 명"이라고 소개했다. "세심하고 호기심 많으며 편견 없는 열정을 우리 영화제에 쏟기로 해주어 매우 감사하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