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문 대통령 "정은경 청장이 전권 갖고 백신 접종 지휘하라"

박용하 기자 입력 2021. 01. 15. 20:37 수정 2021. 01. 15. 23: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사·수송·보관 등 5단계로 계획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준비계획 보고’ 회의를 마친 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사진)이 전권을 갖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총 5단계로 백신 접종을 진행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청장으로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계획과 관련된 보고를 약 75분간 받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보고 뒤 브리핑을 하고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질병청장이 전권을 가지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백신의 보관에서부터 운송, 접종 및 접종 효과 확인, 집단면역을 갖추는 전 과정이 순조로울 수 있도록 (정 청장이) 이끌어달라”면서 “우리 행정 역량으로는 잘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신감 갖고 임해달라”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이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향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5단계에 걸쳐 진행된다고 밝혔다. 그는 “1단계 백신 허가는 식약처 백신전담심사팀이, 2단계 수송은 국토교통부 항공수송지원 TF(태스크포스)가, 3단계 보관은 국방부 수송지원본부가 주축이 된다”고 말했다. 4·5단계 접종 준비 및 시행은 예방접종지원단이 맡아 진행할 예정이다.

정 청장은 “범정부적으로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을 설치하고, 각 부처 인력을 지원받아 접종단계별로 협업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보고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 청장에게 “국민들이 백신에 대한 신뢰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며 “지난해 국민들의 (방역) 협조를 이끌어낸 것도 방역당국의 높은 신뢰가 유지되었기 때문이다. 접종단계별로 국민들에게 소상히 알리고 신뢰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정 청장은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에 따라 접종할 수 있도록 명확한 지침을 만들고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