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TV

내일 아침 기온 '뚝'..아침 최저기온 영하 11도

조시형 입력 2021. 01. 15. 21:31

기사 도구 모음

토요일인 16일은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동안도 영하권에 머물 전망이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2∼7도로 금요일(아침 -6∼9도, 낮 2∼17도)보다 낮아지겠다.

다만 수도권·강원권·충청권·호남권은 아침까지, 영남권·제주권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보됐다.

호남 내륙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조시형 기자]

토요일인 16일은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동안도 영하권에 머물 전망이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2∼7도로 금요일(아침 -6∼9도, 낮 2∼17도)보다 낮아지겠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는 -10도 안팎, 그 밖의 수도권과 충청 내륙·경북 북부 내륙·전북 동부 내륙은 -5도 내외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다만 수도권·강원권·충청권·호남권은 아침까지, 영남권·제주권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보됐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15일에 유입된 국외 미세먼지와 황사가 오전에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농도가 다소 높겠다"며 "오후부터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점차 해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밤부터 호남 서해안에는 눈발이 날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에도 빗방울이나 눈발이 날리겠다. 호남과 제주 지역의 눈은 차차 강해져 17일에는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

건조특보가 발표된 강원 동해안과 강원 북부 산지·경북 북동부 산지·울산을 비롯해 영남권의 대기가 매우 건조한 상태다.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강풍특보가 발효됐다. 제주에는 이날 초속 10∼18m, 다른 해안과 내륙 일부 지역에도 초속 8∼14m의 강풍이 부는 곳이 있겠으니 유의해야겠다.

호남 내륙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