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향신문

지옥에서 빠져나와 롤러코스터 타는 유럽 [책과 삶]

선명수 기자 입력 2021. 01. 15. 21: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유럽 1914-1949 : 죽다 겨우 살아나다
유럽 1950-2017 : 롤러코스터를 타다
이언 커쇼 지음·류한수, 김남섭 옮김
이데아 | 각 928·1128쪽
각 5만2000·5만5000원

1914년부터 2017년까지, 유럽 현대사를 가로지르는 방대한 역사서 두 권이 출간됐다.

<유럽 1914-1949 : 죽다 겨우 살아나다>와 <유럽 1950-2017 : 롤러코스터를 타다>는 영국의 역사학자 이언 커쇼가 쓴 20세기 유럽사다. 시차를 두고 출간한 책이 국내에 동시에 번역돼 나왔다.

두 차례의 세계대전, 나치즘과 홀로코스트, 대공황이 불어닥친 20세기 전반기를 저자는 ‘유럽의 자기파괴 시대’라고 규정한다. 저자는 “문명의 절정이라고 자부해온 유럽 대륙이 1914년과 1945년 사이에 야만의 구렁텅이에 빠졌다”고 말한다. 그리고 인종주의적 민족주의의 폭발, 거센 영토 개정 요구, 격심한 계급 갈등, 자본주의의 장기 위기를 유럽이 파국을 맞게 된 4대 원인으로 분석한다. 이 요인들이 맞물리면서 엄청난 ‘폭력의 시대’를 낳았다는 것이다.

이후 유럽은 “스릴과 공포로 가득 찬 롤러코스터를 탔다”고 저자는 말한다. 2차 세계대전 이전이 유럽의 ‘자기파괴’ 시대였다면 그 이후는 냉전과 저항, 폭력, 붕괴 등 심한 오르내림과 좌우 휘청거림을 겪는 극단적인 혼란의 시대였다는 것이다. 한때 ‘황금시대’라고 불릴 만한 고도성장과 민주주의의 확장을 경험하기도 했지만, 이런 번영에도 불확실성은 계속됐다.

이는 현재도 마찬가지다. 외국인 혐오 정당의 지속적인 대두, 테러리즘의 위협, 난민과 유럽 사회의 분열 등은 지금 유럽이 직면한 숙제다. 저자는 “유일하게 확실한 사실은 불확실성”이라며 “불안은 근대적 삶의 특징으로 여전히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선명수 기자 sms@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