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남한 겨냥 본격화 하나..'북한판 이스칸데르'에 전술핵 탑재 가능성

신규진 기자 입력 2021. 01. 15. 21:53

기사 도구 모음

14일 밤 열린 북한의 8차 노동당 대회 기념 열병식에선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탄도미사일(KN-23)의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미사일도 공개됐다.

군 안팎에선 북한이 이 미사일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언급한 '전술핵무기'를 탑재하거나 탄두분리형 극초음속 미사일 관련 기술을 탑재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밤 열린 북한의 8차 노동당 대회 기념 열병식에선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탄도미사일(KN-23)의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미사일도 공개됐다. 군 안팎에선 북한이 이 미사일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언급한 ‘전술핵무기’를 탑재하거나 탄두분리형 극초음속 미사일 관련 기술을 탑재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당 대회에서 한미 방공망으로 요격이 어려운 극초음속활공무기와 한반도 핵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전술핵무기의 개발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화한 바 있다.

이 신형 미사일은 KN-23에 비해 페어링(탄두덮개)이 길고 뾰족해졌다. 미사일이 탑재된 이동식발사대(TEL)의 차축도 KN-23(4축)보다 1축이 늘은 5축이었다. 군 안팎에선 KN-23 길이가 약 7m인 점을 고려할 때 이 신형 미사일의 길이가 약 10m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이에 따라 사거리가 400~600km인 단거리미사일인 KN-23보다 사거리가 늘어나 중거리 미사일로 발전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특히 군사전문가들은 북한이 김 위원장이 개발을 공식화한 극초음속활동무기나 전술핵무기 탑재용으로 성능을 개량해 이 미사일을 내놓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음속의 5배(시속 약 6175km) 이상으로 비행이 가능한 KN-23의 속도를 더 높이는 동시에 탄두에 전술핵을 실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 한미 방공망을 무력화하는 기술 진전을 이뤘다는 것.

장영근 항공대 교수는 “동체가 통째로 낙하하는 KN-23과 다르게 탄두분리가 가능하도록 개조됐을 수 있다”며 “이렇게 되면 속도가 더 빨라지고 레이더 식별이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변칙 비행한 뒤 표적에 고속 낙하해 지상레이더를 통한 탐지와 요격이 사실상 어렵다. 2019년 시험발사 당시 KN-23은 마하 6, 7의 속도로 활강 및 상승 비행을 하는 ‘풀업 기동’을 실시한 바 있다.

KN-23 첫 시험발사 때부터 한미 군 당국은 핵탄두 장착 가능성을 우려해왔다. 방사포와 섞어 쏠 경우 우리 군의 대북 방위태세에 치명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전술핵을 탑재하기 위해 미사일 탄두 부분이 더 길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열병식에선 지난해 10월에도 동원됐던 4, 5, 6연장 발사대에 탑재된 600mm급 초대형방사포를 비롯해 대구경조종방사포,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로 알려진 전술단거리탄도미사일 등 대남 타격 무기들이 대거 등장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