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하태경, '김동연 서울시장 출마설'에 "바보 될 가능성 높아..친문이 밀어주겠나"

김경훈 기자 입력 2021. 01. 15. 22:09

기사 도구 모음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과 관련,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민주당 경선에서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아울러 하 의원은 "민주당 여론조사도 사실상 당원 중심이기 때문에 친문세력의 지지를 받지 못하면 경선에서 질 수밖에 없다"면서 "경선을 한다고 하면 본인이 바보 될 가능성이 높은 판에 들어오겠나, 쉽지 않을 것"이라고 김 전 부총리의 출마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서울경제]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과 관련,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민주당 경선에서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하 의원은 15일 전파를 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김 전 부총리가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군에 올라가면 제일 큰 문제가 민주당 경선룰”이라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민주당의 경선룰은 당원 중심이라 보수정당 지지자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상황을 짚고 “박영선 장관이 출마를 안 하고 우상호 의원하고 붙더라도 친문 쪽에서 김동연을 밀어주겠나”라고도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하 의원은 이어 “민주당 기존 경선룰이 당원 중심으로 돼있고 그래서 금태섭 전 의원이 총선 경선에서 졌다”고도 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연합뉴스
아울러 하 의원은 “민주당 여론조사도 사실상 당원 중심이기 때문에 친문세력의 지지를 받지 못하면 경선에서 질 수밖에 없다”면서 “경선을 한다고 하면 본인이 바보 될 가능성이 높은 판에 들어오겠나, 쉽지 않을 것”이라고 김 전 부총리의 출마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여기에 덧붙여 하 의원은 김 전 부총리의 자질에 대해 높게 평가하면서 “중도층에도 어필할 수 있고 민주당에서도 충분히 탐낼 만한 사람”이라면서 “(후보가 되려면) 국민의힘처럼 100% 시민경선으로 룰을 바꾸든지 해야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서 민주당의 보궐선거 전략을 두고 “뉴페이스 이름은 김 전 부총리 말고도 계속 거명이 될 것”이라면서 “왜냐하면 기존의 후보가 다 선거에서 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