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TV

화이자 등 코로나 백신 3종 허가 사전검토 신청..모더나는 '아직'

조시형 입력 2021. 01. 15. 22:22

기사 도구 모음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얀센 등 3개 제약사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품목허가 사전검토를 신청한 것으로 15일 전해졌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이 이날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 백신 사전검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식약처가 사전검토 신청을 받은 코로나19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비임상·품질 자료), 화이자(비임상·임상), 얀센(비임상·품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조시형 기자]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얀센 등 3개 제약사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품목허가 사전검토를 신청한 것으로 15일 전해졌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이 이날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 백신 사전검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식약처가 사전검토 신청을 받은 코로나19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비임상·품질 자료), 화이자(비임상·임상), 얀센(비임상·품질)이다.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작년 10월에 이미 비임상 자료에 대한 사전검토를 신청했고 지난 4일에는 백신 품목허가를 신청해 식약처가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검토가 진행 중이다.

우리나라와 단일 회사로는 가장 많은 물량(2천만명분)을 계약한 모더나는 아직 사전검토를 신청하지 않았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