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이재명 "부정부패 용인하는 건 통합 아닌 봉합"

입력 2021. 01. 15. 22:25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청산해야 할 부정부패나 범죄행각까지 일부나마 용인하자고 하는 것이 통합일 수는 없다. 그런 건 봉합"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청산해야 될 사람, 또는 범죄조직과 통합하자, 포용하자고 할 수는 없다"며 "정리할 건 깔끔하게 정리하는 게 진정한 통합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

[헤럴드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청산해야 할 부정부패나 범죄행각까지 일부나마 용인하자고 하는 것이 통합일 수는 없다. 그런 건 봉합"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날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가끔씩 통합을 다른 의미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청산해야 될 사람, 또는 범죄조직과 통합하자, 포용하자고 할 수는 없다"며 "정리할 건 깔끔하게 정리하는 게 진정한 통합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최근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 이슈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이 자신을 비판한 것을 두고는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 최고위원의 지위를 가진 한 개인 당원의 의견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정에 책임을 지는 경기도의원 중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오히려 제게 (보편지급을) 공식 제안했다"며 "최고위원 직함을 가진 개인 중앙당 당원 한 명하고 130여 명의 경기도의원 의견이 충돌한다면 저는 후자의 입장을 존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보편지원이 소득 지원과 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으므로 지역화폐로 보편지급하는 게 맞다"고 자신의 지론을 재차 강조했다.

서울시장에 출마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서울형 기본소득제'를 공약으로 내세운 것을 두고는 "이름은 좋은 것을 베껴 가는데 내용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