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바이든, 오바마때 코언 다시 CIA 부국장으로 임용

강민경 기자 입력 2021. 01. 15. 22:49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데이비드 코언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같은 직책으로 다시 불러들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15일(현지시간) 코언 전 부국장에게 재직 시절과 동일한 직책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코언 전 부국장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5년부터 2017년까지 CIA 부국장을 지냈다.

바이든 인수위는 이날 성명에서 코언 전 부국장을 "국가안보와 금융, 법률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무 차관시 대북제재 감독
데이비드 코언 전 CIA 부국장 <출처=미 CIA 홈페이지>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데이비드 코언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같은 직책으로 다시 불러들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15일(현지시간) 코언 전 부국장에게 재직 시절과 동일한 직책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코언 전 부국장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5년부터 2017년까지 CIA 부국장을 지냈다. 이에 따라 그는 CIA 국장에 지명된 윌리엄 번스 전 국무부 부장관과 합을 맞추게 됐다.

바이든 인수위는 이날 성명에서 코언 전 부국장을 "국가안보와 금융, 법률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변호사 출신인 코언 전 부국장은 미국 재무부에서 테러 및 금융정보 차관으로 일했으며, 이란·북한·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감독했다.

past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