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일보

꽁꽁 언 주말.. 서울 한파주의보

정필재 입력 2021. 01. 15. 23:01

기사 도구 모음

주춤했던 추위가 다시 시작됐다.

17일부터 눈 소식도 예보돼 있어 월요일 출근길 혼잡이 예상된다.

17일 새벽쯤부터 전북 서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눈이 시작해 17일 오후부터 18일까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과 전북, 경북 내륙에 눈이 내릴 전망이다.

특히 주말 사이 유입이 약해졌던 찬 공기가 17일 밤에서 18일 오전 다시 유입돼 눈 구름대가 더욱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17일 영하 10도 이하로
월요일 눈소식 출근길 비상
지난 13일 오전 서울시청 앞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난로 아래 추위를 녹이며 검사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주춤했던 추위가 다시 시작됐다. 17일부터 눈 소식도 예보돼 있어 월요일 출근길 혼잡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15일 오후 9시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영하 12도를 밑돌거나 급격히 기온이 떨어져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이날 밤부터 몽골 부근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강하게 유입되면서 기온이 급격히 내려갔다.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15일보다 10도가량 떨어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갈 전망이다. 찬 공기가 우리나라 서쪽에 있던 온난한 공기와 부딪쳐 눈 구름대도 발달한다. 17일 새벽쯤부터 전북 서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눈이 시작해 17일 오후부터 18일까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과 전북, 경북 내륙에 눈이 내릴 전망이다. 특히 주말 사이 유입이 약해졌던 찬 공기가 17일 밤에서 18일 오전 다시 유입돼 눈 구름대가 더욱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이 시간대에 경기 동부와 강원도, 충북 북부를 중심으로 최대 15㎝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예보관은 “월요일(18일) 출근길에 눈이 강하게 내리거나 밤부터 쌓인 눈으로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