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미 12월 소매판매 0.7%↓..'쇼핑대목'인데 석달연속 감소

강건택 입력 2021. 01. 15. 23:08

기사 도구 모음

연말 '쇼핑대목'에도 미국의 소비자들이 예상보다 지갑을 덜 연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0.7% 감소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11월 소매 판매도 당초 발표됐던 -1.1%에서 -1.4%로 조정돼 감소폭이 더 커졌다.

자동차, 휘발유, 음식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11월보다 1.9%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연말 '쇼핑대목'에도 미국의 소비자들이 예상보다 지갑을 덜 연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0.7% 감소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간 것이다. 11월 소매 판매도 당초 발표됐던 -1.1%에서 -1.4%로 조정돼 감소폭이 더 커졌다.

지난달 소매 판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1%)보다 더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자동차, 휘발유, 음식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11월보다 1.9%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확산으로 소비자들이 식당과 쇼핑몰 방문 등을 줄인 여파로 분석된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으로 꼽힌다.

'픽업 서비스'를 선택한 고객에게 물건을 가져다주는 미국 시카고의 한 유통매장 직원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