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이재명, '공무원 코로나 전수검사 지시' 논란에 김근식 "잠재적 독재자의 시그널"

김경훈 기자 입력 2021. 01. 15. 23:09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선제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오는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잠재적 독재자의 시그널"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김 교수는 또한 "대북전단을 막는다며 재난지역 선포하고 탈북자 사전체포하는 이재명, 신천지 이만희 회장 강제조사하겠다며 직접 체포에 나서는 이재명, 경기도 공무원 명찰 착용 지시하는 이재명, 이번엔 경기도 공무원 코로나 전수조사 명령"이라고도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연합뉴스
[서울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선제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오는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잠재적 독재자의 시그널”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관련 기사를 링크한 뒤 “민주주의에서도 독재자는 등장한다”며 “의사당 폭거를 선동한 트럼피즘도 미국 민주주의에서 자란 독버섯”이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이재명 리더십에는 독재의 잠재성이 어른거린다”면서 “단호한 공권력이라고 열광할 수도 있지만 개인의 인권과 자유를 과잉침해할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고 상황을 짚었다.

김 교수는 또한 “대북전단을 막는다며 재난지역 선포하고 탈북자 사전체포하는 이재명, 신천지 이만희 회장 강제조사하겠다며 직접 체포에 나서는 이재명, 경기도 공무원 명찰 착용 지시하는 이재명, 이번엔 경기도 공무원 코로나 전수조사 명령”이라고도 적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사진=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아울러 김 교수는 “강한 리더십이 개인의 자유와 인권을 침해하면 그게 바로 독재로 변질된다”고 지적한 뒤 “도지사 지시 한마디에 강제동원되는 공무원들. 군사독재 시절 대통령 환영행사와 관제 궐기대회에 강제동원된 공무원, 학생들의 모습과 오버랩된다”고 거듭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청 및 26개 산하 공공기관 직원 1만2,714명(도청 5,671명·산하 공공기관 7,043명)을 대상으로 오는 19일까지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 공무원 1만여 명은 수원 본청 앞 잔디광장 등 3곳의 임시 진료소에서 진료를 받게 됐다.

이같은 이 지사의 지시는 최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및 공공기관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이 지사의 지시를 두고 일각에서 ‘강제 전수검사’ 논란이 확산하자 경기도는 보도자료를 통해 “선제검사 추진 목적에 따라 매뉴얼대로 진행하는 사항”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더불어 “해당 기간 동안 휴가를 낸 경우 복귀 시 별도 검사결과를 제출토록 했고, 재택이나 출장 등 장기간 출근하지 않는 사람은 검사 결과를 내지 않아도 된다”고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