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바이든, '대북 저승사자' 코언 다시 CIA 부국장으로 지명

조유라기자 입력 2021. 01. 15. 23:19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5일(현지 시간) '대북 저승사자'로 유명한 강경파 데이비드 코언 전 중앙정보국(CIA) 부국장 겸 전 재무부 테러금융정보담당 차관(58)을 다시 CIA 부국장 내정자로 지명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CIA 부국장 및 재무차관 등을 지내며 당시 부통령이던 바이든 당선인과 연을 맺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5일(현지 시간) ‘대북 저승사자’로 유명한 강경파 데이비드 코언 전 중앙정보국(CIA) 부국장 겸 전 재무부 테러금융정보담당 차관(58)을 다시 CIA 부국장 내정자로 지명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CIA 부국장 및 재무차관 등을 지내며 당시 부통령이던 바이든 당선인과 연을 맺었다. 대북 금융 제재를 총괄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가의 불법 자금을 추적한 대북 강경파다.

코언 지명자는 2019년 워싱턴포스트(WP) 기고에서도 “트럼프 행정부가 집권한 후 대북 제재의 효과가 사라졌다”며 제재에 필요한 3가지 즉 정책 목표, 군사 수단, 국제 협력이 모두 실패했다고 질타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 대상인 김정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가 이를 버리는 등 대통령 변덕에 따라 제재가 철회되고 부과되는 건 더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유대계인 코언 지명자는 1963년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태어났다. 예일대 로스쿨을 졸업한 후 법률회사에서 일했고 1999년 재무부에 입부한 후 차관에 올랐다. 당시 그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주장했고 이란, 러시아 등 미국의 적성국가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각종 제재를 설계해 미 언론으로부터 ‘제재 구루’(sanctions guru)로 불렸다. 2019년 유명 미드 ‘왕좌의 게임’ 시즌 8에 깜짝 카메오로 출연한 경력도 있다. 법대 시절 만난 부인과 두 자녀가 있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11일 윌리엄 번스 전 국무부 부장관(65)을 CIA 국장으로 지명했다. 번스 지명자는 미 국무부에서 30년 넘게 일한 베테랑 외교관 출신으로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직업 외교관 출신 첫 CIA 국장이 된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