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뉴욕개장]하락 출발..바이든 1.9조달러 부양책에 세금 인상 우려

박혜연 기자 입력 2021. 01. 15. 23:44

기사 도구 모음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하락세로 출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64.7포인트(0.21%) 하락한 3만926.77에서 출발했다.

로이터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조9000억달러 규모 경기부양책을 발표하자 세금 인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증시가 하락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금융중심지 뉴욕 월가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하락세로 출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64.7포인트(0.21%) 하락한 3만926.77에서 출발했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 500지수는 6.8포인트(0.18%) 떨어진 3788.73에서, 나스닥 종합지수는 12.7포인트(0.10%) 밀린 1만3099.895에서 개장했다.

로이터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조9000억달러 규모 경기부양책을 발표하자 세금 인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증시가 하락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hy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