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미국 국민 56% "트럼프 향후 공직 출마 제한해야"

백나리 입력 2021. 01. 15. 23:45

기사 도구 모음

미국 국민 56%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직 출마를 제한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공동 실시해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56%는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을 자리에서 끌어내리고 공직 출마를 제한해야 한다고 답했다.

공화당 지도부가 트럼프 대통령을 따라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26%만 그렇다고 했고 69%는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P·ABC 조사..89% 의회난입 반대·공화 응답자 60% "트럼프 따라야"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민 56%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직 출마를 제한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공동 실시해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56%는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을 자리에서 끌어내리고 공직 출마를 제한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대하는 응답자는 42%였다. 지지 정당에 따라 답변이 확연히 갈렸다.

지난 6일 있었던 의회 난입 사태에는 반대하는 응답자가 89%로 압도적이었다.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8%였다.

의회 난입 사태에 트럼프 대통령이 일정 부분 이상 책임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71%가 그렇다고 했고 28%는 전혀 아니라고 했다.

공화당 지도부가 트럼프 대통령을 따라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26%만 그렇다고 했고 69%는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답했다.

공화당 응답자만 놓고 봤을 때는 트럼프를 따라야 한다는 응답이 60%, 새 길을 가야 한다는 응답이 33%였다. 당내 트럼프 대통령의 입지는 상당 부분 유지되고 있는 셈이다.

평가를 5단계로 나눠 트럼프 대통령이 역사에 어떻게 기록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못 한 대통령'이라는 응답이 48%로 가장 많았다.

'아주 훌륭'이 15%, '보통 이상'이 13%, '보통'이 12%, '보통 이하'가 11%였다.

보통에 못 미친다는 응답이 60%에 달하는 것이다. 임기 말 인기가 없었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경우 보통도 안된다는 응답이 58%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사기 주장에 견고한 증거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62%가 아니라고 했지만 31%는 그렇다고 했다.

여론조사는 10∼13일 미 전역 1천2명 성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전화조사였으며 표본오차는 ±3.5%라고 ABC는 전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